2030세대|40대|5060세대
안전제일 벗어나 위험 감수하라
요즘 조기은퇴 바람 때문에 40대는 미래 전망은 물론 당장의 직장 생활까지 불안한 상태가 되었습니다. 게다가 자녀의 학자금 부담이 극도로 커져 사실상 은퇴 준비는 사치스러운 일로 치부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50대로 들어서면 ‘막차’를 타는 것 같아 몸도 마음도 바쁜 집단이 40대입니다. 그래도 원칙을 지키고 실행하면 분명 길은 있습니다.
 
 
원칙 1) 교육비 지출 최소화

 

40대는 자녀가 고등학교나 대학교에 다니고 있어 교육비 부담이 매우 큽니다. 특별하게 교육자금을 준비하지 못한 경우에는 연간 소득의 상당부분이 교육비로 들어갑니다. 예를 들어 연간 4000만원을 벌어도 대학에 다니는 자녀 한 명당 들어가는 1,500만원을 빼면 2,500만원 밖에 남지 않습니다. 이 같은 현실에서 노후생활을 위해 추가로 자금을 마련한다는 것이 말처럼 쉽지는 않습니다. 결국 자녀 교육비를 그동안 저축해 놓은 돈으로 해결하지 않고서는 자신의 은퇴설계를 시작할 수 없습니다. 아직도 상당수 학부모는 자녀가 일류 대학에 진학하면 자신의 노후가 해결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러나 요즘 젊은이들은 부모 부양을 부담스러워합니다. 시대가 변했다면 그에 맞게 생각을 바꿔야 합니다. 결국 40대는 자녀교육비 지출을 최소화하고 남은 여력으로 노후자금 준비에 들어가야 합니다. 이 점이 가장 중요합니다.

 
 
원칙 2) 주식에서 길을 찾아라

 

다른 나라에서도 흔히 목격할 수 있는 현상이지만, 40대는 주식과 같은 위험한 투자자산을 가장 선호하는 세대입니다. 이는 40대가 소득은 높고 다급한 소비가 적어 비교적 안정된 심리 상태로 투자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세계 각국에서 나타나는 자본시장의 특징 중에서도 주목할 만한 것은 ‘베이비부머’들이 은퇴용으로 주식 같은 위험자산을 매수하기 시작하면 시장이 탄탄하게 성장한다는 사실입니다. 불황의 장기화 속에서 한국의 40대에게서 이런 특징을 발견하기란 아직 이른 감이 있지만, 조만간 40대도 본격적으로 적립식 펀드투자, 퇴직연금 등을 통해 주식투자에 나설 것으로 전망됩니다. 40대는 이미 부동산이나 채권 등의 자산이 있기 때문에 은퇴용 투자자금만큼은 주식에 투자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원칙 3) 연금투자, 마지막 기회 놓치지 말라

 

연금 상품에서 높은 수익률을 올리기 위해서는 최소한 10년 이상의 투자기간이 소요됩니다. 현재 40대는 연금투자에 필요한 기간을 확보한 마지막 세대입니다. 더는 뒤로 미룰 수도 없습니다. 따라서 개인연금상품을 찾아보고 기대수익률이 높은 주식형 상품에 투자하거나, 기존의 자산을 이쪽으로 전환해 적립식 투자 효과를 극대화해야 합니다. 또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지만, 이제부터라도 공격형 퇴직연금제도를 선택하여 노후자금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국민연금의 경우, 비록 생각보다 일찍 퇴직하더라도 지역가입자로 전환해 가입기간을 단절하지 말고 지속해야 할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