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C 즉, 파이낸셜 컨설턴트란
고객이 일생을 살면서 경험할 수 있는 모든 재무적 위험으로부터
고객과 고객의 가족을 안정적으로 보호할 수 있는 재무적 솔루션을 제공해주는 사람을 말합니다.

 

  고객의 재무적 위험은 라이프사이클에 따른 소득의 감소나 특정 계획에 의한 재정적 수요의 증가, 또는 각종 사고의 위험에 대한 재무 안정성의 확보 등, 고객 삶의 모든 영역에서 발생할 수 있습니다. 과거에는 개인이 경험할 수 있는 위험과 이에 대한 대비는 자산의 증식, 즉 저축이라는 항목이 유일한 항목이었지만, 현대사회로 오면서 점차 보험과 투자의 영역으로까지 넓어졌습니다. 그러나 전통적인 금융의 영역에서 다룰 수 있었던 컨설팅은 은행, 증권, 보험 등으로 분류된 업종의 벽을 넘어설 수가 없었기 때문에 대부분의 금융상담은 동일 업종 내에서의 상품선택에 불과했습니다. 이러한 문제점에 대하여 선진국에서는 이미 오래 전부터 업종간의 칸막이를 제거하여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혀왔습니다.
   
  보험상품이 위험에 대한 헷지뿐 아니라 최고의 투자상품으로도 운용되며, 은행과 보험사가 연계한 방카슈랑스 제도의 시행, 그리고 펀드와 같은 각종 투자상품을 증권사의 객장에서 가입하는 것이 아니라 은행이나 보험사, 또는 GA의 FC를 통하여 가입하는 것이 하나의 사례입니다. 이러한 현상은 우리나라에서도 이미 일정부분 이루어지고 있지만, 2009년의 자본시장법에 의하여 한층 더 심화되고 있습니다.
   
  프라임에셋의 FC가 되어서 고객의 자산을 관리하기 위해서는 끊임 없는 교육을 통하여 은행, 보험, 각종 투자상품 등 금융의 전 영역을 관통하는 상품 분석력은 물론이거니와, 세무, 법무, 부동산, 경제일반 등 전문화된 교육을 이수하여야 합니다. 그러나 회사가 제공하는 전문화된 교육 프로그램보다 더 중요한 것은 FC 스스로가 가지고 있는 잠재적 능력, 바로 역량입니다.
프라임에셋의 FC는 일에 대한 열정(Drive&Aspiration)과 리더십(Leadership) 그리고 뛰어난 대인관계(Personal Impact)를
개인의 역량으로서 가지고 있거나 회사를 통하여 그러한 역량을 함양하게 됩니다.
   
  열정은 FC가 경험하게 될 업무현장에서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한 가장 중요한 역량이며, 개인의 성장과 조직의 성장을 동일한 가치로 간주하는 우리회사에서 반드시 필요한 항목입니다. 열정이 있다면 당신은 이미 프라임에셋의 FC가 되기 위한 가장 중요한 역량을 보유하고 있는 것입니다.
   
  리더십은 고객이 필요로 하는 것 이상을 FC가 찾아내어 제공하는 능력을 의미합니다. 즉, 고객이 경험할 수 있는 모든 종류의 위험을 선제적으로 예상하여 고객의 생활 인프라를 지켜주는 지적 능력을 의미합니다. 리더십은 또한 FC가 장차 관리자가 되어, 팀을 통솔하고 조직을 성장시키는데 절대적으로 필요한 역량이기도 합니다. 리더십이 있는 FC라면, 빠른 시간 안에 프라임에셋의 관리자로 성장할 수 있습니다.
   
  대인관계는 나와 다른 생각을 가진 타인을 존중하고, 이들과의 건설적인 대화를 통하여 자신이 생각하는 바를 전달할 수 있는 능력을 말합니다. 이것은 사람을 최고의 가치로 여기며, 팀 중심의 조직생활을 강조하는 프라임에셋의 기업 문화에서 매우 중요시 되는 항목입니다.